Fresh Fish, Fresh Bank 수산업의 경쟁력 향상과 활기찬 새어촌 건설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수협이 되겠습니다.

수협소식

수협소식 > 고객서비스 >HOME

본문 보기
제목 조업 포기하고 어업인 생명 구한 선장에 의인상 수여
등록자 수협 등록일 2020-03-12 조회수 666

조업 포기하고 어업인 생명 구한 선장에

의인상 수여

수협중앙회, 김기동·공남필 선장 ‘Sh의인상수상자 선정

 

 

수협중앙회(회장 임준택)는 위험에 처한 어업인의 생명을 구한 김기동(54) 선장과 공남필(58) 선장에게 10일 통영어선안전조업국에서 'Sh의인상을 수여했다.
 

 김기동 선장(통영수협)은 지난해 109일 오전 3시경 전남 서거차도 서쪽 해상에서 조업을 하던 도중 침수 어선(207성진호)이 발생했다는 목포어선안전조업국의 연락을 받았다.

   

 김 선장은 양망중이던 어구를 절단하고 즉시 사고 현장으로 배를 이동해 구명뗏목을 타고 표류중이던 승선원 14명을 모두 구조했다.

   

 공남필 선장(통영수협)도 지난해 925일 오전 1238분경 제주 차귀도 북서쪽 해상에서 화재 어선(365청신호)이 발생하자 조업을 포기하고 35분만에 사고 현장에 도착, 승선원 11명을 전원 구조했다.

   

 두 사고 모두 조난된 선원들이 위급상황에서도 침착하게 구조요청 후에 구명뗏목으로 이동하여 의인들의 도움을 기다림으로써 전원이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었다.

   

 수협은 2018년부터 해상사고 현장에서 타인의 생명을 구하고 용기를 발휘한 의인을 선정해 ‘Sh의인상을 수여하고 있다. ‘S’SeaSuhyupSave의 앞글자로 바다에서 어업인 생명을 구한다는 의미고 ‘H’Hero어업인의 생명 구조에 헌신한 사람(영웅)의 공적을 기린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수협 관계자는 다급한 사고 현장에서 자신의 손해와 위험을 무릅쓰고 헌신적인 구조에 나선 의인들이 있기에 동료 어업인들이 안전하게 구조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수협은 해상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상황에 대응하는 능력을 길러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고자 매년 어업인들을 대상으로 체험형참여형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구명뗏목 및 구명설비 사용요령과 SSB, VHF 등 무선설비를 통한 조난 구조요청 방법 등을 교육 중이다. ()


첨부파일 :
목록